현대엔지니어링, 인공지능 챗봇(AI Chatbot) 서비스 도입
현대엔지니어링, 인공지능 챗봇(AI Chatbot) 서비스 도입
  • 김종숙 기자
  • 승인 2019.05.1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BM WATSON 인공지능 시스템 사용으로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답변 도출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달 도입한 인공지능 챗봇 ‘헤리(Heri)’ 화면. 휴양소 신청과 관련한 질문과 답변이 이루어지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이달 도입한 인공지능 챗봇 ‘헤리(Heri)’ 화면. 휴양소 신청과 관련한 질문과 답변이 이루어지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효과적인 임직원 상담을 위한 인공지능(AI) 챗봇(Chatbot)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6일(목) 밝혔다.

공식 명칭은 임직원 공모를 통해 ‘헤리(Heri)’로 선정했으며 현대엔지니어링의 영문 CI ‘(H)yundai (E)nginee(ri)ng’의 각 알파벳을 조합해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을 위한 인공지능 비서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헤리’는 복지, 출장, 동호회, 보안 등 회사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90개의 총무분야와 관련된 임직원들의 궁금증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해소하고자 개발되어 이달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헤리’는 지금까지 축적된 다양한 질문사례들을 토대로 IBM社의 인공지능 컴퓨터 시스템인 ‘WATSON’을 활용해 개발됐다.

특히, 정형화된 질문에만 응답할 수 있었던 기존의 챗봇 서비스와 달리 ‘헤리’는 질문의 의도를 파악해 어떠한 형태의 질문도 이해 가능한 NLP(자연어처리) 기술을 채택했다.

예를 들어 “휴양소 신청 어떻게 하나요”라는 질문이 접수됐을 때 문장전체를 한번에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휴양소’, ‘신청’ 등의 최소 단위를 추출해 질문의 의도를 명확히 파악해 더욱 정확한 답변이 가능하다. 또한, 답변을 하지 못한 질문들은 별도의 데이터로 저장되어 학습을 통해 보완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설계, 구매 등 사업수행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이며, 더 나아가 분양, 채용 등의 대외 영역에도 챗봇서비스를 적극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