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소외계층위한 주거환경개선 프로젝트
동대문구, 소외계층위한 주거환경개선 프로젝트
  • 고재원 기자
  • 승인 2019.05.3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동대문구청에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가운데)과 김옥희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사무처장(왼쪽), 박상종 구 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이 ‘주거환경 개선사업’ 업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대문구
30일 동대문구청에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가운데)과 김옥희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사무처장(왼쪽), 박상종 구 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이 ‘주거환경 개선사업’ 업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대문구

동대문구가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구 사회복지협의회와 손잡고 저소득‧소외계층을 위한 주거환경개선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구는 30일 오후 4시 동대문구청 구청장실에서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구 사회복지협의회가 참석한 가운데 ‘주거환경 개선사업’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서 건설산업공헌재단은 주거환경 개선기금 1억5000만 원 후원을 약속했고, 구는 지역 내 저소득‧소외계층 중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사업 대상자를 발굴‧선정하기로 했다. 구 사회복지협의회는 주거환경 개선기금 관리와 사업 추진을 중점적으로 맡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김옥희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사무처장, 조도연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팀장, 박상종 구 사회복지협의회 회장, 박승돈 구 사회복지협의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협약서를 교환했다. 협약 기간은 올해 12월 15일까지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지역 내 생활이 어려운 주민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선뜻 나서준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측에 감사드린다”며 “구는 주거환경 개선이 시급한 가구를 발굴해 대상자들이 집에서 쉬는 시간만이라도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구 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