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신 사옥에서 ‘을지로시대’ 개막…'조직 재정비'
대우건설, 신 사옥에서 ‘을지로시대’ 개막…'조직 재정비'
  • 김종숙 기자
  • 승인 2019.06.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新비전 선포, ‘뉴 푸르지오’ 론칭 등 도약을 위한 재정비 마쳐
조직의 혁신을 추구하고자 신 사옥 12층 전체 공간 미팅룸 구성
남측 파노라마 전경 태양광발전과 벽면녹화.  ⓒ대우건설
남측 파노라마 전경 태양광발전과 벽면녹화. ⓒ대우건설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대우건설이 3일부로 을지로4가에 위치한 ‘을지트윈타워’ 입주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개시했다. 이로써 지난 10여년 간의 광화문 생활을 마감했다. 을지트윈타워는 대우건설이 입주한 3번째 건물이다. 

대우건설은 ‘㈜대우’ 그룹에서 분리된 2000년, ‘불이 꺼지지 않는 건물’ ‘대우빌딩(현 ‘서울스퀘어’ 빌딩)’에서 시작해  이후 2008년 광화문사옥으로 이전 국내외 건설시장의 급격한 변화와 대주주 변경 등의 경영환경 변화를 겪다가 이번에 10년간의 광화문 생활을 정리하고, ‘을지로시대’를 맞이하게 됐다.

‘을지트윈타워’는 연면적 약 146,000m2 지하8층 지상20층의 오피스건물로서 2개의 상층부 오피스타워와 이를 감싸며 받쳐주는 지상3층까지의 기단부 포디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내부에는 문화집회시설 및 근린상가, 어린이집 등 각종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모던한 인테리어와 최신 인텔리전트시스템 뿐만 아니라 포디움 남측 외벽에는 벽면녹화, 지열발전, 남측 외벽 전체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시스템 등이 조성됐다.  

◆조직간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혁신을 이끌어내기 위한 공간구성

이번 신 사옥으로의 이전은 조직을 재정비하고 부서 및 본부 간의 활발한 소통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시작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신비전 ‘Build Together’ 선포를 통해 2025년까지 ‘Global Top 20’ 진입을 전략목표로 제시했고, 최근에는 오랜 기간 준비한 ‘뉴푸르지오 론칭’을 선도적으로 진행해 영속적으로 성장, 발전하는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대우건설에 따르면 직원들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최대한 이끌어내 조직의 혁신을 추구하고자 신 사옥 12층 전체 공간을 미팅룸 등으로 조성했다.

김형 대표이사는 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새로운 을지로시대를 맞이하여 중장기 전략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도록 핵심역량을 집중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을 통해 회사의 미래를 준비하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등 사회적으로 존경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사옥 입주식.  ⓒ대우건설
신사옥 입주식. ⓒ대우건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