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위증 논란…野 "자진사퇴해야" vs 與 "검찰총장 적임자"
윤석열 위증 논란…野 "자진사퇴해야" vs 與 "검찰총장 적임자"
  • 박선진 기자,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09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검찰조직의 수장 맡기에 매우 부족"
오신환 "위증한 검찰총장은 존재할 수 없다"
민주당 "적임자…청문보고서 채택 기대한다"
지난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자가 의원들 질의에 답벼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신대식 기자
지난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윤 후보자가 의원들 질의에 답벼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신대식 기자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임재현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자진사퇴를 촉구하는 것으로 공동전선을 형성하며 청와대와 민주당 압박에 나섰다. 민주당은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 적임자라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9일 의원총회에서 "(윤 후보자가) 법질서 준수와 그리고 정의실현에 앞장서는 검찰조직의 수장을 맡기에는 매우 부족해 사퇴를 촉구하는 것으로 정리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인사권자로서 결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원내책회의에서도 나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온종일 국민들이 우롱당한 거짓말 잔치였다"며 "청문보고서 채택은커녕 청문회를 모욕하고, 거짓말로 국민을 속인데 대해서 후보자는 책임을 지고 즉각 검찰총장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김도읍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에 임하면서 가장 우려했던 점이 정치검찰화였다"며 "2015년 양정철과의 회동에서 정계 입문을 제안을 받았다는 점, 그 이후에 파격적으로 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이 되었다는 점, 올해 4월에 양정철과 회동을 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김정재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 후보자는 어제 수차례의 거짓으로 이미 양치기 소년이 돼버렸다"며 즉각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한국당과 같은 윤 후보자에 대한 자진사퇴 입장을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장에서 하루 종일 거짓말을 한 사실은 도덕성 차원에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문회 자리에서 위증한 검찰총장은 존재할 수 없다"며 " "자진사퇴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윤 후보자의 도덕성을 물고 늘어지며 십자포화를 날리고 있다면 민주당은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 적임자"라며 방어에 나서는 중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부 문제제기에도 불구하고 검찰 수장으로서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임을 보여줬다"며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 법사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 역시 윤 후보자 방어에 나섰다. 표창원 박주민 백혜련 송기헌 김종민 정성호 의원 등 법사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에 충실한 검찰을 이끌어 나갈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