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정의당 이름으로 총선 뱃지 달 것…당선 100%"
이정미 "정의당 이름으로 총선 뱃지 달 것…당선 100%"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11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원내교섭단체가 돼 돌아오겠다"
“민주당 2중대라는 말을 인정하지 않는다”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13일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13일 상무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정의당 이름으로 인천 연수구 국회의원에 당선되겠다고 밝혔다.

이정미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당 대표 고별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단일화 계획에 이같이 말하며 “당선 가능성 100%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 이 선거는 절대 제가 져서는 안 되는 선거”라며 “심상정, 노회찬으로 대표되어왔던 진보정치가 재선 국회의원을 반드시 만들어야 지속가능성, 확장가능성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창원성산 선거를 이끌어 본 경험이 있다. 이 선거는 절대로 져서도 질 수도 없는 선거라는 각오를 가지고 뛰었고 그 결과를 만들어냈다”면서 “그와 같은 마음으로 인천 연수구 을에서 열심히 뛰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내년 총선에서 원내교섭단체를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이 대표는 “정의당은 성장판이 닫히지 않은 가능성의 정당”이라며 “이제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의 계속 성장을 위해 뛰고, 반드시 2020년 원내교섭단체가 되어 돌아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개특위 관련해선 이 대표는 “정개특위를 제대로 해야 정개특위 사개특위 공수처와 선거제개혁 두 가지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개특위를 제대로 하지 못하면, 공수처도 선거제도 개혁도 다 잃게 되는 것이고, 20대 국회는 철저한 빈손국회, 촛불개혁에 반하는 국회로 남게 될 것”이라며 “여당이 이 문제를 현명하게 판단하실 것을 오늘 다시 한 번 촉구드린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2중대 프레임 극복 방안에 대해선 “민주당 2중대라는 말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20대 국회는 국민들이 만들어준 다당제 국회로, 정의당은 이제까지 정의당의 길을 왔고, 민주당 2중대라는 프레임을 떨쳐내기 위한 2년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제 3당, 제4당이 어떤 입장을 내는가가 저 당에 가까우면 2중대, 다른 당에 가까우면 배신이고,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 것은 정말 옳지 않은 프레임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