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국회 무력화하겠다라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
나경원 "국회 무력화하겠다라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19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월요일에 추경, 해임건의안을 표결하자’국회의장 제안 부정적"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우리(한국당)가 국회가 당연히 해야 될 해임건의안이나 국정조사에 대해 그냥 틀어막고 못하게 하겠다. 국회를 무력화하겠다라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이라며 강력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늘 국회를 열어서 ‘결의안을 통과하고, 월요일에 추경, 해임건의안을 표결하자’라는 제안했지만  민주당에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그는 "다음 주에 투포인트 국회를 열어 하루는 해임건의안 보고하고, 하루는 표결하고,  여러 가지 밀린 것들 하자고 했는데 민주당에서 두 가지 안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반응하고 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박근혜 정권 3년차까지 민주당이 요구한 5개의 국정조사 안을 다 받아줬다. (한국당은) 10개 요구했는데 1개를 받아줬고, 서울시고용세습 국조는 안하고 있다"면서 "청와대와 이 정권의 태도는 국회를 무시하는, 야당을 무시하고 있다. '닥치고 추경만 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맹 비난했다. 

추경처리와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을 연계해 처리할 수 없다는 게 민주당의 입장이라 같은 당 소속인 문 국회의장의 제안에도 부정정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문제 해결 열쇠는 청와대가 쥐고 있어 국정조사나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이상 추경 처리는 쉽지 않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