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구성 합의… 31일 첫 회의
여야 5당,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구성 합의… 31일 첫 회의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7.2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상공회의소 회장 등 7명 참여… 확대 여부는 추후 논의키로
국회의사당 내부 모습.  [사진 / 시사프라임DB]
국회의사당 내부 모습.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여야 5당이 29일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구성안에 대해 합의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자유한국당 박맹우, 바른미래당 임재훈, 민주평화당 김광수,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첫 실무협의를 갖고 민관정협의회 구성안에 대한 공동발표문을 발표했다. 

이날 여야 5당 사무총장이 민관정협의회 구성안에 대해 논의한 것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청와대 회동에서 일본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를 구성키로 한 데 따른 것이다. 

합의문에 다르면 민관정협의회에는 민간, 정부, 여야 5당이 각각 참여한다. 

민간에선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한국무역협회 회장,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 회장,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등 7명이 참여하며, 민간참여의 확대에 대해서는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다. 

정부에서는 경제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 외교부장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등 4명이 참여한다.

정치권에서는 각 당의 정책위의장 또는 관련 대책위원장 중에서 여야5당이 각각 추천하는 5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민관정협의회 첫 회의는 오는 31일 국회에서 개최하고, 기획재정부가 실무를 지원하기로 했다. 

윤 사무총장은 협의회의 성격에 대해 “여야를 넘어서 초당적으로 거국적으로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응해 나간다는 차원으로 이해를 해달라”며 “여기서 어떤 결정이 이뤄지면 금상첨화겠지만, 그렇지 않더라도 정부가 신속히 대응해야 하는데, 여야가 협력하고 국민들 뜻 모으는 기구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