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 태풍 ‘크로사’ 광복절에 일본 관통
중형 태풍 ‘크로사’ 광복절에 일본 관통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8.11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호 태풍 크로사 이동경로.  ⓒ기상청
제10호 태풍 크로사 이동경로. ⓒ기상청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광복절인 15일 일본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기상청이 16시 30분 발표 기준 태풍정보에 따르면 태풍 크로사는 광복절인 오는 15일 15시 일본 오사카 서남서쪽 약 360km 부근 해상을 지나 갈 것으로 예상했다,

크로사는 지난 6일 15시 발생해 이날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2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8km 이동 속도로 북서쪽을 향해 진행 중이다.

최대 풍속은 시속 126km/h로 초당 35m씩 이동한다.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강풍 반경은 420㎞에 달한다.

크로사는 15일 일본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동속도는 17km로, 최대풍속 시속 104km/h로 초당 29m로 약해진다.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강풍반경은 350m로 작아진다.

일본을 관통한 뒤에는 동해로 빠져 16일 오후 3시쯤 독도 동북동쪽 약 290㎞ 부근 해상에서 관측될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울릉도와 독도는 16일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 정도에 따라 태풍 이동 경로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4일, 5일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9호 태풍 '레끼마(LEKIMA)'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8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72km/h(20m/s)의 소형 태풍으로 바뀌었다. 중국 칭다오 남남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km로 북북서진 중이다. 12일 오후 3경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