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조국은 정권 2위·부통령…文, 독재의 길로"
황교안 "조국은 정권 2위·부통령…文, 독재의 길로"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10.14 15: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14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조국이 ‘정권서열 2위’, ‘부통령’이라는 말이 회자된다"며 "대한민국이 ‘조국 공화국’이 아니냐 하는 이런 탄식까지 나온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 조국은 국무총리, 여당 지도부까지 압도하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국정운영이 비정상을 넘어서 이제 독재의 길로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범죄 피의자 조국의 ‘검찰 특수부 해체 공작’, 국회의장과 여당 단독으로 ‘공수처 패스트트랙 밀어붙이기’, 사법부의 ‘무더기 조국 관련 영장 기각 퍼레이드’, 이 모두가 결국 이 정권의 독재 선언에 다름 아니다"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다른 야당과의 합의까지 어기면서 허겁지겁 ‘공수처’를 만들려는 이유가 있다. 조국 수사를 뺏어가서 무산시키려는 술수"라고 했다. 

이에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범법자 조국 지키기와 이 정권의 친문독재에 맞서서 전방위적 투쟁을 계속해나갈 것"이라며 "정의와 공정의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투쟁을 계속 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태철 2019-10-15 07:35:33
조국이 꺽어졋다고 안심해선 안된다 엄청난비리가 담긴 정경심의 노트북이 압수되자 작전상 한발물러선 형태이나 이 악마의 여당.문정권은 더욱 악랄한 음모로 법원 경찰을 장악하여 공수처를 만들어
본격적 옳바른 진실과 자유민주주의탄압을 도모하고 잇음을 명심하자

한영식 2019-10-14 16:24:16
국민은 아무도 조국을 정권 2위, 부통령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이런 주장은 황교안 만의 조국 프레임을 씌우기 위한 허무맹랑한 생각이다. 나이 든 어르신들 현혹하는 그런 발언들은 삼가해 주었으면 한다. 어짜피 선동이 목적일 수는 있겠지만 그런 선동도 이제 몇년 남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