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사퇴 후폭풍…민주, 침묵 vs 한국 "사필귀정, 文 사과해야"
조국 장관 사퇴 후폭풍…민주, 침묵 vs 한국 "사필귀정, 文 사과해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0.1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조국 인사 청문회 무산된 가운데 이인영 원내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청문회 추후 일정에 대해 입장차를 드러냈다.  [사진 / 시사프라임DB]
2~3일 조국 인사 청문회 무산된 가운데 이인영 원내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청문회 추후 일정에 대해 입장차를 드러냈다. [사진 / 시사프라임DB]

조국 장관 사퇴 후폭풍이 여의도 정치권을 강타했다. 갑자스런 조 장관 사퇴는 여당인 민주당의 국회 전략을 다시 수정해야 하는 처지로 내몰면서 주도권을 한국당 등 야당에게 내줄 위기에 봉착했다. 야당은 이번 조 장관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며 반기며 특히 한국당은 정국 주도권 잡기에 드라이브를 걸 전망이다. 

조 장관 사퇴 직후 여야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조 장관 사퇴에 어떤 입장을 드러내지 않은 채 굳게 입을 다문 상황이다. 당분간 충격 속에 국회에서 논의될 검찰개혁 법안 처리를 놓고 전략 수립 재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반면 조 장관 사퇴를 줄기차게 요구한 야당은 반기는 입장이다.  

조 장관 사퇴에 대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필귀정”이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면서 “그러나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 촉발된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본다”고 대여 공세 입장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선 사과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역시 조 장관 사태에 대해 "국민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의와 공정을 갈구하는 국민들의 승리”라며 영의 뜻을 밝혔다. 이어 “조국은 이제 피의자로 성실하게 수사받고, 휴대폰이나 계좌도 검찰에 자진 제공해야 한다”며 “대통령 역시 잘못된 인사로 나라를 절단낸 책임에 대해 국민들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