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인구 60% 감염돼야 종식…억제정책 딜레마"
"코로나19 인구 60% 감염돼야 종식…억제정책 딜레마"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3.23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 “집단면역 끌어올리려면 예방접종밖에 없다"
"백신이 나와야 면역력을 끌어올릴 수 있고 집단감염 유행이 없다”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23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KTV캡쳐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23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이 모두발언 하고 있다. ⓒKTV캡쳐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코로나19가 종식되려면 인구의 60%가 집단면역(무리면역)을 가져야 한다며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왔다.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23일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단면역을 끌어올리려면 예방접종밖에 없다”며 “백신이 나오려면 12개월을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은 코로나19 재생산지수를 2.5라고 가정하면 인구의 60%가 코로나19 면역력을 가졌을 때 비로소 확산이 멈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면역력을 60% 이상 끌어올리려면 예방접종밖에 없는데 백신이 나와야 면역력을 끌어올릴 수 있고 집단감염 유행이 없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의 방역 정책은 바이러스에 노출 감염되지 않도록 보호하는 억제 정책을 사용하고 있다”며 “그 결과 감염되지 않다 보니 면역도 가지고 있지 않다. 집단면역에 도달하기까지 유행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집단면역을 올려야 유행이 종식되는데 그러기 위해 억제정책을 풀면 유행이 다시 온다는 정책적 딜레마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오 위원장은 “문제는 개학인데, 백신 나오기 전까지 억제정책, 아니면 일부 완화할 것인지 선택의 기록에 놓였다”며 “억제정책을 지속할지 완화할지는 건강, 사회, 경제, 문화, 교육에 미치는 영향을 함께 고려해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방역정책의 결정은 과학적 근거와 사회 구성원의 이해와 합의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의료진을 보호하는 의료보호 장비가 부족할 수밖에 없다며 이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은 “국내의 경우 안정적으로 공급이 잘되는 것 같지만 가을에 갑자기 (코로나19)큰 유행이 올 때 의료인 보호장비, 중환자 병상, 인공호흡기 등 충분히 갖출 수 있도록 당국과 의료계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감염에 공포심을 갖는 시민들을 행해선 “80%는 가볍게 지나간다. 치료제가 없더라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안심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