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코로나19 운영난’어린이집 고용유지 75억 긴급지원
서울시,‘코로나19 운영난’어린이집 고용유지 75억 긴급지원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04.2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집 소독비, 방역물품 등 63억원 지원
동대문구 지역 봉사 방역단이 지역 어린이집 현관을 소독하고 있다. ⓒ동대문구
동대문구 지역 봉사 방역단이 지역 어린이집 현관을 소독하고 있다. ⓒ동대문구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운영난에 처한 어린이집의 고용유지를 위해 75억원을 긴급지원한다. 이와는 별도로 어린이집 소독비, 방역물품 등에 63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재원아동 감소로 보육교사 고용유지가 어려운 민간‧가정어린이집 2,489개소를 선별해 63억원 지원을 지원한다. 또, 휴원 장기화로 미등원하는 외국인아동으로 운영이 어려운 어린이집 1,111개소에 11억6천만원 지원한다.

민간·가정어린이집은 교직원 인건비와 시설 운영비를 이용아동의 보육료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휴원이 장기화되고 이용아동 수가 크게 감소하면서 정상적인 운영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작년 말 21만7천명에 달했던 이용 아동수는  올해 3월 기준 19만4천명으로 2만3천명 줄었다. 어린이집도  작년 말 5,698개소에서 3월 기준 5,492개소로 206개소 감소했다.

인건비의 일부가 지원되는 국공립 등과 달리 민간이나 가정어린이집은 현원이 감소하게 되면 반 구성 및 교사 고용 유지가 어렵게 돼 보육서비스의 정상적인 제공에 차질을 빚게 된다.

이에 서울시는 "민간 가정어린이집의 정원충족률이 95% 미만인 시설을 대상으로 반당 114~190만원까지 차등적으로 지원한다"며 "정원충족률이 95% 이상이더라도 아동이 감소한 경우 80만원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단 지원 조건은 교사의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다만 이러한 기준에 충족되지 않는 곳, 교직원이 없거나 폐원 예정인 곳, 운영정지 등 행정처분이 진행 중이거나 예정된 곳은 제외된다.

이와는 별도로 서울시는 외국인 아동에 대한 보육료 수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도 운영지원에 나선다. 

외국인 아동의 보육료는 부모가 전액 부담하는 구조다. 영등포나 구로 등 외국인 아동이 많은 어린이집의 경우에는 재원 아동의 감소로 인한 어려움에 더해 외국인 아동 미등원으로 인한 보육료 손실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외국인아동 재원 어린이집 1,111개소를 대상으로 시설별 평균 100여만원의 운영비를 지원하는데, 재원 아동수에 따라 영아 20만원, 유아 38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인건비 지원과 별도로 전체 어린이집 대상으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해 아동 및 보육교사용 마스크 20억원, 체온계 등 방역물품 14억원, 전문업체를 통한 어린이집 방역소독비 28.5억원 등 총 63억원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