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복지종사자 10명 중 6명 직장 내 괴롭힘 경험
서울시, 복지종사자 10명 중 6명 직장 내 괴롭힘 경험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05.07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10명 중 6명이 서울시 사회복지시설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서울시는 7일 오후  ‘사회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 실태조사 결과 무청중 온라인 토론회’를 열고 괴롭힘 행위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실태조사 결과 복지종사자 1,140명이 설문에 참여했으며 지난 1년간 직장 내 괴롭힘 경험률은 65.1%에 달했다.

유형별로는 업무환경 악화 51.7%, 정서적 괴롭힘 45.3%, 정신적 괴롭힘 31.8%, 성적 괴롭힘 10.9%, 신체적 괴롭힘 3.9% 순으로 나타났다.

사회복지시설에서 나타나는 특수한 직장 내 괴롭힘은 근로안전 미확보 32.6%, 후원강요 등 경제적 괴롭힘 25.9%, 종교적 자유침해 19.6%, 비윤리적 업무 강요 16.7%, 특수관계자의 업무 강요 15.2%, (이용자에 대한)학대신고 저지 6.8% 순이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종사자들은 근무의욕 감퇴(59%)가 가장 많이 나타났고, 이직 고민(47.9%), 분노나 불안(41%), 병원진료 및 약을 복용(5.4%) 자살 충동(5.2%) 순으로 뒤를 이었다.

토론회는 복지시설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하거나 목격한 응답자 79.8%가 실질적인 조치가 가능한 행동을 거의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원인과 대응방안을 논의해 복지지설 종사자의 인권보호와 이의 선순환적 효과로서 이용자에 대한 복지서비스 향상을 위한 정책적 대안을 모색한다.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서울시장에 정책개선 권고를 할 예정이다. 

그 밖에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 직권조사 및 서울시 사회복지시설 시설장 또는 관리자 교육 등 서울시 인권교육에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