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전기차 셰어링 확장 협력
네이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전기차 셰어링 확장 협력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6.1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뮤니티 카셰어링 네이비가 반포 써밋 아파트 단지에 전기차 셰어링(EQ Zone)을 론칭했다.  ⓒ링커블
커뮤니티 카셰어링 네이비가 반포 써밋 아파트 단지에 전기차 셰어링(EQ Zone)을 론칭했다. ⓒ링커블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 링커블이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네이비(NEIVEE)’의 전기차 라인업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업무 협약(MOU)을 맺고 서울 반포 써밋 아파트에 ‘전기차 셰어링(EQ ZONE)’을 론칭했다고 15일 밝혔다.

네이비는 아파트 등 입주민만을 위한 프라이빗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다. 현재 수도권 내 일부 중대형 아파트 단지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번 전기차 셰어링 핵심은 선별한 단지를 대상으로 전기차 모델의 안정적으로 공급하면서, 전기 충전 인프라 확대로 입주민들이 더 품질 높은 서비스와 편리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느냐다.

첫 론칭 장소인 반포 써밋 아파트 단지에 네이비 카셰어링으로 투입되는 차량은 모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순수 전기차 위주로 운영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전용 충전기가 설치된다. 이에 단거리 이용이 많은 카셰어링 서비스로 적합한 전기차를 입주민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다.

링커블 이남수 대표는 “전기차는 거주 공간 내 충전 인프라 미비와 축소되는 보조금 지원 정책 등의 이유로 소유에 대한 부담이 크게 존재한다”면서 "네이비 카셰어링 서비를 통한 친환경 전기차 확대는 서비스 만족도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