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코로나 이후 베트남 나트랑 공항에 韓 입국…외국인 처음
아시아나항공, 코로나 이후 베트남 나트랑 공항에 韓 입국…외국인 처음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0.06.25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 항공사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 항공사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시사프라임/ 박시나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23일 전세기 OZ773편이 베트남 나트랑 공항에 입국했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베트남은 외국인 입국을 전면 불허해왔다. 이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서 하노이 번동 공항으로 외국인 입국을 허용해왔지만 나트랑 공항은 예외였다. 외국인 입국을 허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한국인을 받아들인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전세기 OZ773편에는 현대미포조선 기술진  29명이 탑승했다. 이들은 현대미포조선 베트남법인인 현대베트남조선의 선박 시운전 및 인도를 지원하기 위한 국내외 기자재 납품사 엔지니어들이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현지 지점과 현대베트남조선이 베트남 정부 및 나트랑 공항이 소재한 칸호아성 당국으로부터 특별 입국허가를 받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6월 총 6,930명의 인원을 전세기로 수송한다. ▲베트남 (번동, 하노이)및 중국 (광저우)에 LG디스플레이 엔지니어,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 기아자동차 엔지니어, ▲인도(첸나이)에 현대자동차 엔지니어를 수송했고, ▲인도 뉴델리와 ▲호주 시드니, ▲필리핀 클라크필드 등에는 현지 교민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