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첫 신용등급 업계 최고수준 AA- 취득
DL이앤씨, 첫 신용등급 업계 최고수준 AA- 취득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02.09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법인임에도 우수한 사업안정성과 재무구조 인정받아
디벨로퍼 사업 추진 위한 금융조달 비용 최적화
DL 신사옥 D타원 돈의문 빌딩 전경
DL 신사옥 D타원 돈의문 빌딩 전경

DL이앤씨(옛 대림산업)가 분할 이후 첫 신용등급을 건설업계 최상위권으로 취득하며 재무안정성과 성장성을 높이 평가 받았다. DL이앤씨는 국내 3대 신용평가 기관 중 2곳인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로부터 신용등급 AA-안정적등급전망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한국기업평가와 한국신용평가는 DL이앤씨에 대해서 업계 최상위권의 시장지위와 풍부한 수주잔고를 바탕으로 사업 안정성이 우수하다고 평가하였다. 더불어 우수한 재무구조를 확보하고 있으며 현 수준의 재무안정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하며, 신규법인임에도 분할 전 대림산업과 동일한 신용등급을 부여하였다.

지주사 체제로 올해 1월 출범한 DL은 건설과 석유화학, 에너지 등 그룹의 역량을 집중해서 각 분야별로 성장전략을 마련해 신성장동력을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DL이앤씨는 건설산업에 디지털 혁신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을 혁신하고 디벨로퍼 중심의 토탈 솔루션(Total Solution)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다. 프리미엄 브랜드 파워와 함께 업계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확보함에 따라 최적화된 금융조달 비용으로 다양한 디벨로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굳건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DL이앤씨는 분할 전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액 102,650억원, 영업이익 11,781억원을 달성하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영업환경이 이어지는 상황에서도 건설사업은 7,413억원의 별도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수준의 영업이익 달성에 주요한 역할을 하였다. 특히 주택사업은 업계 최고의 이익률을 나타내며 수익성 확보의 원천이 되었다. DL이앤씨는 올해 매출액 78천억원, 영업이익 8,300억원, 신규수주 115천억원을 경영목표로 설정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