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탄생 110주년 맞이 4월의 슈즈 ‘펑키테니스 1998’ 출시
휠라, 탄생 110주년 맞이 4월의 슈즈 ‘펑키테니스 1998’ 출시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04.30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랜드 탄생 110주년 기념 ‘헤리티지 슈즈 시리즈’ 3탄, 4월의 슈즈로 ‘펑키테니스 1998’ 선정 한정수량 110족 출시
휠라_110주년 헤리티지 슈즈_펑키테니스 1998
휠라_110주년 헤리티지 슈즈_펑키테니스 1998

[시사프라임/김종숙 기자] 지난 2월부터 ‘오리지널 테니스 1985 티어제로’, ‘오리지널 피트니스 1988’ 등 휠라를 빛낸 아이코닉 슈즈를 선정, 매월 한정수량 선보이며 슈즈 마니아의 뜨거운 관심 속 완판 행렬을 빚은 ‘휠라 헤리티지 슈즈 시리즈’ 4월의 슈즈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는 ‘110주년 기념 헤리티지 슈즈’ 시리즈 3탄, 4월의 슈즈로 ‘펑키테니스 1998’을 선정해 한정수량으로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1911년 이탈리아에서 탄생해 올해로 110주년을 맞은 휠라가 한 세기 넘는 역사 속 카테고리 별 대표 슈즈 11종을 선정, 지난 2월부터 매달 1종 선정해 110족씩 업그레이드해 출시하며 연간 프로젝트 일환으로 선보이는 것이다.

이달의 휠라 헤리티지 슈즈로 선정된 ‘펑키테니스 1998(Funky Tennis 1998)’은 이름대로 1998년 첫 출시됐던 테니스화 콘셉트의 코트슈즈다. 오리지널 펑키테니스의 포인트 요소를 유지한 채 현대적인 감각을 더해 색다른 느낌으로 즐길 수 있도록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펑키테니스만의 라운드 토 쉐입과 두터운 미드솔(중창), F박스 로고 등 전체 실루엣과 독특한 포인트 요소는 유지하고 빈티지 가공 기법을 적용, 클래식한 멋과 현대적인 무드를 한데 아우른 디자인이 돋보인다.

또한 휠라 110주년을 상징하는 특별 로고를 신발 텅(혀) 부분에 자수로 새겨 헤리티지 무드를 가미했으며, 동시에 어퍼(갑피) 부분을 따라 둘러진 가죽에도 내추럴 톤의 빈티지 가공 기법을 적용했다. 이 덕분에 시간이 흐를수록 자연스러운 멋이 더해져 스타일리시한 감각을 연출하기에 제격이다. 헤리티지 슈즈 시리즈 전 모델에 사용되는 이탈리아 프리미엄 가죽과 스페셜 레더 행택 패키지, 고유 시리얼 넘버 표시 등이 적용돼 소장가치를 더한다.

휠라 헤리티지 슈즈 시리즈 제 3탄, 4월호 ‘펑키테니스 1998’은 총 110족 출시되며, 30일 오전 11시부터 휠라 공식 온라인스토어(www.fila.co.kr), 휠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10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 에비뉴엘점 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가격은 16만 9000원.

한편, 지난 2월과 3월 선보였던 ‘오리지널 테니스 1985 티어제로’와 ‘오리지널 피트니스 1988’은 출시 당일 완판을 기록, 슈즈 마니아를 포함해 많은 소비자에게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휠라 헤리티지 슈즈 시리즈의 흥행 신호탄을 쏘아올린 바 있다.

휠라 관계자는 “110년 동안 쌓아온 휠라 만의 스토리로 소통하고자 전개 중인 ‘헤리티지 슈즈 시리즈’에 많은 관심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특히 브랜드 대표 종목인 테니스 코트화에서 영감을 얻은 이달의 ‘펑키테니스 1998’를 통해 휠라의 클래식한 신선함을 느껴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