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사랑과 교육
잘못된 사랑과 교육
  • 김철민 칼럼니스트
  • 승인 2021.10.24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문학가 시인 명예문학박사 김철민<br>
아동문학가 시인 명예문학박사 김철민

어떤 가정에나 어린이는 있고 또 자기 자식을 사랑하지 않는 이 세상에 없다 그러나 어떤 것이 어린이에 대한 진실한 사랑인가를 깊이 생각해 보는 부모는 그리 많지는 않다.

얼마 전 급한 일이 있어 비행기를 탔다 생글생글 웃음 띤 목소리로 관광객들에게 친절한 서비스와 안내방송이 흘러나오는데 갑자기 뒤편에서 작은아이가 통로에서 이리 저리 뛰다 의자에 부딪쳐 넘어져 엉엉 운다. 승객들은 본체만체 하는데 어느 노신사분이 시끄러우니 조용히 해 달라 격앙된 목소리로 ‘애들 엄마 없어 요’ 하고 호통을 치자 뒤 자석에 앉아 있던 젊은 새댁이 노신사를 향해 고개를 치켜들고 아저씨가 뭔데 내 애를 야단을 쳐 하며 째려본다.

눈은 마음의 창이다 이 창을 통하여 밖을 내다보기도 하고 내 안의 속마음을 내 보이고도 한다. 누구나 제 잘 난 맛에 산다고 하지만 남을 위할 줄 모르고 자기가 제일 이듯 고개를 치켜 올리며 혼자서 중얼거리는 그 모습은 보기가 싫다 그저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하면 끝날 것을 ‘아이들은 부모의 등을 보고 배운다.’고 한다. 그러나 그 어느 누구도 자기의 등을 볼 수는 없다. 자신의 등을 보는 거울이 바로 자식이다 그런 의미에서 자녀는 나를 단련시키는 고마운 존재이며 육아가 곧 자기 성장이 아닐까 느껴진다.

영국에서는 아이들이 잘못된 행동을 할 때 한번은 경고 두 번째 어기자 다른 사람이 보는 앞에서 곧바로 매를 들어 당당하게 교육을 시켜 엄한 가정교육에 지극한 자녀 사랑이 몸에 배었다. 우리들의 어머니들은 사람 안 보는데 데려가 눈을 부릅뜨고 야단과 욕설을 하고 또, 자녀가 한명 이다보니 모든 게 제 멋 대로고 이기주의가 판친다.

현명한 사람은 남의 잘못을 용서할 줄도 알고 모든 언행이 원만하다 원만한 사람의 용서의 첫 단추는 진실의 눈빛에서 우러나는 미소로부터 시작된다는 것을 내가 먼저 말문을 열고 상대를 접근 하면 된다.

어린이는 어린이의 세계가 있고 어른은 이 세계를 침범하면 안 되며 어린이의 교육은 어머니 언행에 달려 있다. 부모의 언행이 한 가정에 있어서 그처럼 어린이를 감화 시키는 작용을 하고 또 학교 선생님이 옳다고 가르친 것은 어찌 어린 정직한 그들을 의심할 것 인가 이렇게 하여 차츰 차츰 어린이들의 인격이 만들어 진다 그리하여 어릴 때 인성교육을 올바르게 가르쳐 주면 유아시절 심성이 착해지고 결점을 지적하기보다 장점을 발견해서 칭찬해주는 것 이것이 사람을 육성하는 철칙이다. 어떤 아이라도 그 아이만이 갖고 있는 개성과 장점은 반드시 있다

자식은 결코 부모님의 소유물이 아니다. 하나의 인격이다. 최소한 대등한 인격의 소유자이며 존경해야 할 존재다. 그러므로 어린이를 어른의 장난감이나 노리개로 여겨 무릎에 안어 재롱을 부리는데 만족을 해서는 안 된다.

요즈음은 하루 지나면 미 투 사건이 매일 쏟아져 나와 성추행 성폭행 성범죄를 조심 또 조심해야 된다.

이솝 우화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은 말이며 그것을 하게 하는 것은 ‘혀’라고 써져 있다 사람이 말을 못한다면 짐승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말이란 꼭 필요할 때 해야 빛나는 법, 세상의 눈 깊이의 날카로움을 견딜 수 없을 만큼 무엇이 그렇게 아프게 했는지 이제 어른들도 이 문제에 대해 새 시대의 변화 방향을 가늠해 보자

마음의 창이자 제2의 언어기관인 눈은 늙음이 가장 먼저 찾는 곳이기도 하다 ‘가선이 졌다’는 우리말이다 가선이란 눈웃음을 지울 때 눈가에 잡히는 가느다란 잔주름이다 이젠 자신이 거울 속에 비친 나를 보면 나도 늙었구나 라는 탄식을 토하게 되는 그런 주름살 말이다

아이들에게 지금이라도 늙어가는 내 모습에 젊음도 있었다. 떳떳하게 아이들에게 이야기하고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이해하고 행동할 수 있는 사람이 진정으로 강한 사람이다. 부모는 자신의 삶을 모습을 통해서 아이들의 마음을 훌륭하게 잘 키워 보자

오늘날 현실에는 핵가족 시대에 살고 있으므로 가족의 구성원이 많이 달라져 인정이 메말라 가는 이 시대에는 크고 화려한 겉치레만을 추종하는 시대에서 ‘잘못된 사랑’을 바로 세워 자립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가정교육의 근본은 자립시키기 위한 교육에 있다고 반성을 하며 힘을 합치고 따뜻한 가슴들이 서로 모여 이웃에게 사랑하는 사람끼리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