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깊은 만화의 날, 들뜬 부천 만화인들 돋보이네!
뜻깊은 만화의 날, 들뜬 부천 만화인들 돋보이네!
  • 시사프라임
  • 승인 2014.11.04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화인들의 최대 행사인 '제14회 만화의 날' 기념식이 3일 오후 경기 부천시 상동의 한국만화박물관에서 역대 가장 많은 원로 및 신인 만화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신문수·박기정·윤승운·이정문·이두호·허영만·김수정·이현세·김산호·신동헌·박현석 등 원로 만화작가를 비롯해 박건웅·연제원·정연식·주호민·최규석 등 인기 만화작가 400여명이 대거 참석했다.


김만수 부천시장을 비롯한 김희범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설훈 교육문화체육위원장, 원혜영 만화사랑국회의원모임 공동대표, 이충호 한국만화가협회 회장, 이희재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사장, 오재록 원장 등 각계 인사들도 참석해 만화의 날을 축하했다.


김희범 차관은 이날 축사에서 "만화는 창조경제를 만드는 가장 중요한 원천콘텐츠인 만큼 만화계의 성장을 위해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김만수 부천시장도 "만화의 도시 부천에서 한국만화가 더욱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고, 원혜영 의원은 "만화가들이 권리를 찾고 더욱 공정한 한국 만화계가 만들어 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원로만화가 김수정 선생은 "심의 철폐를 위해 만화가들이 뭉쳤던 만화의 날이 이젠 축제의 장이 돼 감회가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이현세 선생은 "원로 만화가와 젊은 만화가들이 함께 힘을 모아 더욱 나은 내일의 한국 만화를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그밖에 올해 만화계를 빛낸 시상식에는 문화재로 당당히 이름을 올린 것을 기념하는 뜻에서 고(故)김종래 선생님과 한국 애니메이션 개척자인 신동헌 선생님께 공로상이 수여 됐으며 2014년을 빛낸 '오늘의 우리만화' 시상식에서는 이무기 작가의 '곱게 자란 자식', 들개이빨 작가의 '먹는 존재', 김보통 작가의 '아만자', 순끼 작가의 '치즈인더트랩', 최규석 작가의 '송곳' 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수상작품에게는 각 500만원의 상금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한국만화가협회장상이 각각 수여됐다.


뜻 깊은 행사로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만화가협회,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함께 조인한 클린계약 캠페인 협약을 들 수 있다.

글/ 정창곤 기자 begabond57@daum.net

사진/ 한은남 기자 enhanok7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