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음악제, 규모와 수준 국내최대 될듯.
서울국제음악제, 규모와 수준 국내최대 될듯.
  • 시사프라임
  • 승인 2009.04.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악을 통한 진정한 동서화합 만들겠다.



한국국제교류재단(이사장 임성준)은 음악을 통한 화합(All Together in Music)을 주제로 한 대규모 음악축제인 ‘2009 서울국제음악제’를 5월 22일부터 30일까지 LG아트센터(5/22), 세종문화회관 대극장(5/24), 금호아트홀(5/25~27), 예술의전당 콘서트 홀(5/29~30)에서 개최한다고 밝히고 7일 프레스센터 20층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서울국제음악회 조직위원장인 한국국제교류재단 임성준 이사장

올해로 처음 개최되는 ‘서울국제음악제’는 ‘음악을 통한 화합’이라는 주제아래 세계 각국에서 가장 활발한 연주활동을 벌이고 있는 연주자들로 구성되어 각각의 공연마다 음악을 통한 화합이라는 메시지와 스토리가 있는 공연들로 구성한것이 특징이다.

음악을 통한 화합을 위해 크쉬스토프 펜데레츠키(작곡가, 폴란드)를 비롯하여 아르토 노라스(첼로, 핀란드), 랄프 고도니(잉글리쉬 챔버 오케스트라 상임지휘자)등 세계적인 거장에서부터 김정원(피아노), 김소옥(바이올린), 금호아시아나솔로이스츠 등 신세대 연주자에 이르기까지 세대를 초월하고,

유럽, 이스라엘, 카자흐스탄 및 중국, 일본 등 아시아의 연주자들에 이르기까지 세계를 초월하며, 베토벤의 고전에서부터 펜데레츠키의 현대음악까지 시대를 초월하여 음악으로 하나가 되는 축제의 장으로 마련될 예정인데 세계적 거장들의 참여에는 류재준 예술감독과 임성준 조직위원장의 역량이 주요했던것으로 파악된다.

음악제 관계자에 따르면 특히 올해는 한국과 폴란드의 교류 20주년을 맞는 해이기도 해, 거장 펜데레츠키(Krzysztof Penderecki)를 명예 예술감독으로 위촉하고, 그의 제자인 작곡가 류재준이 예술감독을 맡아 ‘2009 서울국제음악제’는 스승과 제가가 함께 만들어 가는 음악을 통한 화합의 축제로서의 의미도 가진다고.


서울국제음악회 예술감독으로 옹립된 류재준 작곡가(그는 작년 2008년 3월 바르샤바 이스트 베토벤 페스티벌에서 그가 작곡한 진혼교향곡을 연주 전석 기립박수를 받는등 해외에선 이미 잘 알려진 한국의 작곡가이다.)

한편 류재준 예술감독에 따르면 “2009 서울국제음악제는 단순히 규모가 큰 음악제가 아니라 음악을 통한 화합이라는 큰 주제아래 각각의 공연마다 화합을 담은 메시지가 있고, 이러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가장 적합한 연주자를 초청했다.” 며 “이번 음악제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공연이 연주자를 초청하여 그들이 준비한 레퍼토리를 듣는 것이었다면, 본 음악제는 화합이라는 주제에 스토리를 만들어 그에 맞는 곡 선정에서부터 프로그램 구성까지 전 과정을 주최측에서 기획하고, 이러한 스토리를 가장 잘 표현 할 수 있는 명망 있는 연주자를 초청하여, 우리가 선정한 곡을 연주하게 했다라는 점이다.” 라고 기획취지를 밝혔다.

또한 서울국제음악제 윤금진 사무국장은 국내의 젊은 연주자들에게 세계적인 거장들과 함께 연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국제 무대에서 명성을 얻게 하기 위한 등용문의 역할도 수행할 예정에 있다고 말했다.

서울국제음악회 윤금진 사무국장


이번 국제음악제의 규모를 살펴보면 참여하는 연주자 및 지휘자, 성악가만 두 개의 관현악단과 챔버 오케스트라, 연합 합창단 및 앙상블, 솔리스트를 포함하여 약 300명 이상의 인원이 참가하여 국내 최대가 될 전망이다.

이중 한국(김소옥, 바이올린), 중국(리 웨이, 첼로), 일본(나오미 이와세, 피아노) 세 나라의 젊은 연주자로 구성되어 영국에서 활동중인 엠퍼러 피아노 트리오와 폴란드 국립방송 오케스트라는 국내 첫 내한이라 클래식 메니아들에게 신선한 충격이될 전망이다.

한편 이번 서울국제음악제에서 국내 초연되는 곡들도 많아 화제인데 펜데레츠키의 라르고(2003)와 현악3중주(1990-1991), 교향곡 8번(2007)이 한국에서 초연될 예정이며, 예술감독을 맡은 류재준의 진혼교향곡은 아시아에서 초연이라 벌써부터 클래식 메니아들에겐 잊지못할 공연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창곤 기자 begabond57@hanmail.net
기자 블로그 http://blog.daum.net/babopd
www.sisaprime.co.kr
jung chang gon a writer mail; begabond57@hanmail.net

<무단전재-재배포 금지/위 기사에 대한 모든 법적 권한 및 책임은 저작권자(c)시사 프라임에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