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이희호 여사 조문…文 ”귀국하는대로 찾아뵙겠다”
노영민, 이희호 여사 조문…文 ”귀국하는대로 찾아뵙겠다”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6.11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11일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시작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한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11일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시작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한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11일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시작에 마련된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의 애도 메시지도 전했다.

노 실장은  유족들을 위로하며 "(문 대통령이) 귀국하는 대로 오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날 노 실장을 비롯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수현 정책실장 등 청와대 조문단은 빈소를 찾아 이희호 여사의 영정 앞에 헌화하고 고인을 추모했다. 

노 실장은 이후 취재진과 만남에서 "여사님께서는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해 평생을 헌신하신 우리 시대의 큰 어른이셨다"며 "여성 운동의 선구자셨고 무엇보다 분단에 아파하셨던 분"이라며 조의를 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정말 애통해 하시면서 '귀국하는 대로 찾아뵙겠다'는 말씀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오는 16일 귀국하는대로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