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 밀반입' CJ그룹 장남 이선호 택시타고 검찰에 출석 "구속해 달라"
'대마 밀반입' CJ그룹 장남 이선호 택시타고 검찰에 출석 "구속해 달라"
  • 김용철 기자
  • 승인 2019.09.04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그룹 이재현 회장 장남 이선호씨.  [사진 / 시사프라임DB]
CJ그룹 이재현 회장 장남 이선호씨. [사진 / 시사프라임DB]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검찰 청사를 직접 제발로 찾아가 체포됐다. 이 씨는 변종 대마를 밀반입하려 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던 상태였다. 

4일 인천지검 강력부(김호삼 부장검사)에 따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이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이날 오후 6시 20분께 혼자 택시를 타고 인천지검 청사를 찾았다. 검찰은 이씨를 오후 8시 20분께 긴급체포했다. 이씨가 인천지검을 찾은지 2시간만이다.

이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 55분께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다 인천공항 세관에 적발됐으며, 마약 소변 검사에서도 양성 반응 판정을 받았다. 

이후 검찰 조사를 받으며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음에도 불구속 수사가 이뤄지면서  재벌 후계자 '봐주기 수사' 논란에 휩싸였다.

이씨는 검찰 관계자에게 "주위 사람들이 많은 고통을 받아 마음이 아프다"며 "법적으로 가능하다면 하루빨리 구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이씨를 긴급체포함에 따라 48시간 안에 구속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