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패스트트랙 강행 방침에 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김관영 패스트트랙 강행 방침에 바른미래당 '내홍' 격화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3.19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욱 "당을 자신의 생각대로 몰고가겠다는 발상 위험"

하태경 "金, ‘당론 불필요론’ 즉각 철회하고 사과해야"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선거제 개편안 및 개혁3법을 태울 패스트트랙의 키는 바른미래당의 20일 의총에서 추인 여부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선거제 패스트트랙 지정 9부능선을 넘어 각 당의 추인만 기다리는 상황에서 바른미래당의 전 바른정단 출신 의원들이 원내지도부의 '패스트트랙 강행' 방침에 거세게 반발하면서 바른미래당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19일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당론 의결이 의무는 아니다”라고 한 발언으로 ‘탈당’, ‘원내대표직 사퇴’ 등 당내 일부 의원들의 비판이 거세지며 패스트트랙 추인 여부가 쉽지 않을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바른정당 출신 유승민·지상욱·유의동·하태경·김중로·이언주·정병국·이혜훈 의원 등 8명은 이날 당론 의결을 위한 의총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연계 등 패스트트랙 처리 여부를 의총에서 논의해야 할 중대 현안임에도 당론을 모으지 않은 채 일방적 강행에 강한 불만을 품고 집단 행동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지상욱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법은 이미 여야4당 지도부가 합의를 이루고 각당의 추인을 받는 단계임에도 김관영 원내대표는 당론추인 없이 이 문제를 결정하겠다고 한다"며 "당 소속의원들의 추인을 받아야 하는 당헌에 적시된 절차도 무시한 채, 여당과 정의당에게만 이로운 선거제도를 주요법안들을 왜 이렇게 처리하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을 자신의 생각대로 몰고가겠다는 발상은 위험하다"며 정면 비판했다. 지 의원은 이어 "특히 원내대표는 설혹 각각의 생각들이 다르다고 할 지라도 이를 한데 모아야 할 의무를 지닌게 원내대표"라고 강조했다.

당내 하태경 의원도 김관영 원내대표가 '이번 선거법 포함 3법 패스트트랙 2/3 당론 필요없다'는 발언에 "너무 경솔했다"며 "당론 결정이 필요한지 여부는 원내대표 독단적으로 판단할 수 없는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선거법 패스트트랙은 당의 운명에 결정적 영향을 주는 사안이기에 최고위, 의총 뿐 아니라 지역위원장 총회 모두의 지지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관영 원내대표는 ‘당론 불필요론’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관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의원총회 표결로 결정해야 한다는 당내 의견을 두고 “훨씬 더 많은 의원이 패스트트랙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므로 다수 입장을 대변해 일 처리를 하는 게 원내대표 책무”라고 일부 의원의 비판에 물러서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논란이 잦아들지 않자 20일 오전 의원총회를 소집해 당내 추인을 밟겠다고 했다.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의 집단 반발에 한발 물러섰지만 현재 상화을 볼때 의총에서 무난하게 추인되기란 쉽지 않을 것이란 의견에 무게가 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