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남확성기 재설치…통합당 "대북확성기 설치 심리전 나서야"
北, 대남확성기 재설치…통합당 "대북확성기 설치 심리전 나서야"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6.22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책선을 순찰하고 있는 장병들.  ⓒ국방부
철책선을 순찰하고 있는 장병들. ⓒ국방부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북한이 대남전단 살포 예고에 이어 비무장지대(DMZ) 일대에 대남확성기를 다시 설치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각에선 '이에는 이' 대응 방식으로 우리도 대북확성기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22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최전방 지역의 대남 확성기 방송 시설 재설치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8년 5월 1일 대남확성기 철거 이후 25개월만이다. 대남확성기 철거는  2018년 4·27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북한은 대남확성기를 철거했다.

당시 당시 북한과 남한은 최전방 지역 40여 곳에 설치한 대남·대북 확성기를 철거했다. 

판문점 선언에 따르면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며 앞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나가기로 하였다'고 나와 있다.

대남전단 살포 예고에 이어 대북확성기 설치는 적대행위에 나서겠다는 선전포라는 점에서 한반도에서 남북 긴장관계가 판문점 선언 이전으로 돌아간 것을 의미한다. 

대남확성기가 설치됨에 따라 DMZ 일대에서 대남 비방 방송 및 선전 활동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군도 판문점 선언에 따라 대북확성기를 철거했지만 이번 북한의 태도 변화로 대북확성기 설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미래통합당 외교안보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이 대남전단을 살포하면 대북 확성기 방송을 포함한 대북 심리전을 즉각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특위 간사인 신원식 의원은 “북한이 가장 아파하는 게 대북 심리전”이라며 “조건부 확성기 방송 재개 입장을 밝히기만 해도 북한에 압박을 주기 때문에 협상 카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