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개혁에 국민 나섰다” vs “대통령이 편가르기”
“검찰개혁에 국민 나섰다” vs “대통령이 편가르기”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9.2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검찰 앞 촛불집회에 상반된 평가

여야가 29일 전날 열린 검찰 개혁 요구 촛불 문화제를 두고 상반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에 맞서 국민이 직접 검찰개혁에 나선 것으로 해석하며 검찰을 압박하고 나섰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폭주에,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섰다.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면서 “거대한 촛불의 물결은 검찰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사명임을 선언했다”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오로지 ‘자기조직’을 위해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의 몽니도, 나아가 검찰과 한편을 자처하며 개혁을 막아서는 정치세력도, 더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곁에서 그리고 국회에서, 개혁의 소명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에 따른 국론 분열로 해석하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창수 대변인은 “부적격 장관 한 명 때문에, 아까운 국가적 역량을 이렇게까지 소진시켜야 하는가”라며 “9월 9일의 임명장이 없었다면 될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 “대통령의 말 한 마디에 임명 반대한 야당, 조국 일가를 조사하는 검찰, 이를 파헤치는 언론 모두 반개혁, 반인권, 인륜도 저버린 집단이 됐다”며 “대통령이 앞장서 국민을 편가르기 하는 대한민국”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전날 서울 서초구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선 검찰 개혁을 촉구하고 조 장관을 지지하는 내용의 촛불 문화제가 열렸다. 인근에선 조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맞불 집회가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