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與野 승리 가를 주요 관전 포인트는?
[4·15 총선] 與野 승리 가를 주요 관전 포인트는?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2.1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문재인 정권 심판론으로 선거전략
민주당, 문 지지율 향배가 승리의 열쇠
인적쇄신 통해 인재영입 전략 배치도 중요
국회의사당.  ⓒ국회
국회의사당. ⓒ국회

4.15 총선은 여야가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전쟁터로 변모했다. 총선 승리 여부에 따라 여당은 하반기 안정적 국정 운영을 이어갈 수 있지만 패배 한다면 국정 운영 차질은 물론 정치적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 야당 특히 보수진영의 자유한국당은 총선 승리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낱낱이 파헤쳐 재기 불능 상태로 몰아넣으려고 한다. 최근 지도부에서 국정조사, 특검, 탄핵 언급까지 나온 것도 총선 이후 문 대통령을 끌어내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이 모든 것이 총선 승리의 여신이 누구의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정국 향배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부각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한국당은 이번 총선을 문재인 정관과의 싸움으로 구도를 짜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 지도부, 황교안 대표 입에서 나오면서 총선 전체 판도를 의도대로 끌고 가겠다는 계산이다.

황 대표는 지난 7일 종로 출마 기자회견에서 “한국당의 4.15 총선 비전은 자유우파세력이 혁신과 통합으로 똘똘 뭉쳐서 문재인 정권심판과 대한민국의 정상화를 주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당의 총선 필승 전략은 서울·수도권 등을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에 전방위 밀착 압박으로 맞서서 전투에서도 이기고 전쟁에서도 이기는 것”이라고 했다.

현 정부는 검찰 수사 압박에 놓여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휩싸이며 검찰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친구인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청와대 8개 비서관실이 움직인 것으로 나타나며 검찰 수사 확대에 심기가 불편하다. 한국당은 연일 현 정부의 ‘아킬레스건’인 선거개입 의혹을 건드리며 파상공세로 현 정부의 실정을 부각하고 있다.

우파 진영이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문 대통령이 지지율이 40%대가 무너져야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40%대 중간에 형성돼 있다. 지난주 한국갤럽이 조사한 문 대통령 지지율은 44%이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37%, 자유한국당 21%이다. 무당층 27%이다.

한국당의 파상공세에도 불구하고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아직까진 견고하다. 정당 지지율 역시 민주당이 앞서고 있어 현 추세가 총선 전 까지 이어진다면 여당 승리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그럼에도 아직 본격적인 선거전이 돌입하지 않아 현 지지율이 그대로 이어질지는 예단하기가 쉽지 않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정치권 안팎에선 여야가 얼마나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혁신공천으로 인물을 배치하느냐가 총선 승리의 열쇠로 보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이 매일 인재영입 리스트를 발표하며 인재영입에 공을 들이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민주당은 최근까지 인재영입 20호를 발표하며 1차 마무리를 지었다. 한국당보다 먼저 인재영입으로 초반 흥행에 성공해지만 영입된 인사 가운데 사퇴자가 나오는 등 구설수가 불거지며 인재영입 검증을 제대로 못했다는 비판에 직면했다.

한국당은 보수진영의 색깔을 제대로 내는 인사영입으로 전략지역에 공천하며 승부수를 띄우고 있다. 한국당 영입인재인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를 지역구에 출마해 현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적하며 우파 진영의 결집을 노리고 있다.

이외에도 중량급 인사들의 전략 공천 지역에서 승부도 이번 총선 승리의 주요 관전 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