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한 회장 ‘막말 유튜브 영상’ 사과…한국콜마 불매운동 번지나
윤동한 회장 ‘막말 유튜브 영상’ 사과…한국콜마 불매운동 번지나
  • 김종숙 기자
  • 승인 2019.08.09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공식 입장문 내고 사과 “윤 회장, 여성 비하 발언 없었다”
한국콜마 홈페이지 먹통…온라인 커뮤니티에 불매운동 글 올라와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진 / 시사프라임DB]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을 위해 공개한 유튜버 영상이 논란이 되면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지난 7일 한국콜마 월례조회 때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확산되자 9일 공식 사과에 나섰지만 성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국콜마는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월례조회 때 활용된 특정 유튜브 동영상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은 지난 7일 월례조회에서 임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은 윤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유튜버 영상에는 “문재인이 아베에게 맞지 않은게 다행, 한국여자들도 베네수엘라 여자들처럼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게 될 것” 등의 막말이 버젓이 방영됐다.

당시 영상을 시청한 직원들은 강제시청에 대한 불쾌감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한국콜마가 생산하는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에 나서자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일본콜마와 합작으로 설립된 회사 역사까지 거론되며 유니클로와 함께 불매운동 대상 기업으로 낙인찍히는 모습이다.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진애 전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회장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직원 조회에서 친일, 반(反)문재인, 여성비하 유튜브를 틀어서 문제가 된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도대체 어떤 회산가 찾아보니 그 뿌리가 일본콜마군요”라며 “설마 그래서는 아니겠으나 떨떠름하다. 화장품 회산데 소비자들이 가만 있겠냐. 홈피가 멈춰있다”고 지적했다.

오후 11시 현재 한국콜마 홈페이지는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