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D-1… “실체 알릴 것” vs “의혹 부풀리기 안돼”
조국 청문회 D-1… “실체 알릴 것” vs “의혹 부풀리기 안돼”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09.0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대대적인 공세 예고… 민주당 “후보자 능력 확인해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제기된 각종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국회기자단 김정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5일 청문회 진행 방향을 놓고 날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청문회를 겨냥해 총력전 모드에 돌입한 한국당은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 국민 앞에 공개하겠다며 공세의 날을 갈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은 내일 청문회를 통해서 불법 행위들을 낱낱이 국민들께 알려드릴 것”이라며 강도 높은 공세를 예고했다. 

황 대표는 청문회 증인 채택을 둘러싼 갈등 끝에 증인 없이 청문회를 진행하게 된 데 대해 “민주당은 비정상적으로 청문회를 파행시키려하지만 우리는 이 모든 것을 어렵고 힘들어도 정상으로 만들어놓겠다”며 “국민들께서 조국의 실체를 분명히 아실 수 있도록 내일 청문회에 당력을 집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사청문회 진행과는 별개로 조 후보자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했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근거없는 의혹 부풀리기가 아닌 후보자의 자질을 검증하는 청문회 본연의 정신이 지켜져야 한다며 한국당의 공세를 차단하고 나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증거나 자료도 없이 근거 없는 의혹만 부풀리거나 허위 주장만 난무하는 이런 청문회는 국민의 지탄을 피할 수 없다는 점을 우리 함께 명심하고, 마지막 남은 시간 동안 청문회 본연의 정신에서 잘 치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의혹 검증뿐만 아니라 후보자의 능력을 확인하는 노력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면서 “조국 후보자도 기자간담회에서 미진했던 점들을 더욱더 소상히 밝히고 소명해서 국회와 국민이 가지고 있는 우려를 말끔히 떨쳐 낼 수 있도록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