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서초동 집회, 자발적”… 한국 “관제 집회”
민주 “서초동 집회, 자발적”… 한국 “관제 집회”
  • 임재현 기자
  • 승인 2019.10.06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개혁의 시대적 당위성”
“조국 파면, 대통령 결단해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6일 전날 서울 서초동 일대에서 열린 검찰 개혁 촛불집회의 성격을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전날 촛불집회에 대해 ‘국민의 자발적 참여’로 이뤄졌다는 평가와 함께 민심에 따라 검찰 개혁에 더욱 힘을 쏟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촛불집회 참여자 수에 대해선 구체적인 숫자를 언급하지는 않았다. 광화문 광장 일대에서 열린 조국 규탄 집회와의 세 대결 양상으로 번지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변인은 논평에서 “어제 촛불집회 주최 측은 ‘셀 수조차 없는 많은 사람’이 참여했다고 밝혀 무익한 숫자 논쟁에 종지부를 찍었다”며 “서초동 촛불집회가 범보수 진영과의 ‘세 싸움’이 아니라 검찰개혁의 시대적 당위성을 드러내는 ‘국민의 뜻’이라는 선언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올라 있는 검경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위한 법안 통과뿐 아니라 검찰이 스스로 거듭날 수 있는 보다 진전된 개혁안을 제안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국민들과 함께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서초동 촛불집회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호하기 위한 관제집회로 규정하며, 집회의 의미를 평가절하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어제는 조국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2차 소환조사를 받고 조서를 검토하던 시각이었다. 이 시간 동안 검찰청 앞에서 집회가 있었던 것”이라며 “수사를 진행하는 검찰이 받았을 압박을 미루어짐작하고도 남는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조국을 즉시 파면하고 엄정한 수사를 받을 수 있도록 대통령이 협조해야 한다”며 “국민들이 나라 걱정에 건강 상해가며 광장으로 향하시지 않도록 대통령의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