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가짜뉴스 경찰에 1천건 신고…민주 "적반하장…심각한 유감"
신천지, 가짜뉴스 경찰에 1천건 신고…민주 "적반하장…심각한 유감"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3.20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사태에 국민께 사죄하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시사프라임DB]
2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사태에 국민께 사죄하는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신천지가 신천지 관련 ‘가짜뉴스’를 퍼트린 자들을 상대로 경찰에 신고하며 반격을 시작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무자비한 고발로 국민을 겁박하는 행태”라며 심각한 유감을 표했다.

20일 신천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신천지에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례 1000여건을 경찰에 신고했다.

신천지는 코로나19 31번 확진자가 나온 이후 유튜브나 커뮤니티 등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례를 수집해왔다. 건수만 1000여건으로 교회 및 신도 등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잘못된 정보로 인해 신천지 및 신도 개인이 침해를 받는 사례가 늘다보니 법적 조치에 들어간 것이란 관측이다.

신천지가 지목한 허위사실로 ‘신천지 신도가 기성교회로 가서 코로나19를 전파하도록 지시를 내렸다’ 등이 대표적이다.

신천지 관계자는 “지난달 18일 이후 전국 모든 교회를 폐쇄하고 모든 성도의 각종 모임, 전도활동 등 일체 금지하고 있다”며 “기성 교회로 가서 전파하라는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포교를 위해서라면 거짓말도 서슴지 않는 신천지가, 자신들에 대한 악성루머와 가짜뉴스에 법적 대응을 취하겠다는 것”이라며 “극에 달한 적반하장에 국민의 분노가 치솟고 있다”고 맹 비난했다.

송갑석 대변인은 “전국을 감염의 공포로 몰아넣은 신천지가 막중한 책임을 통감하기는커녕, 무자비한 고발로 국민을 겁박하는 행태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천지는 국민 앞에 사죄하고 자발적인 방역 협조와 예배 중단으로 응당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며, 아울러 고발 조치 이전에 살인죄와 사기죄로 고소‧고발된 이만희 교주야말로 관련 수사에 적극 응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