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1분기 선방했지만…코로나 쓰나미에 2분기 '걱정'(종합)
삼성·LG전자, 1분기 선방했지만…코로나 쓰나미에 2분기 '걱정'(종합)
  • 박선진 기자, 김종숙 기자
  • 승인 2020.04.0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7일 연결기준으로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4조원의 2020년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은 8.15%, 영업이익은 10.61%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 증가했다.[그래픽 / 박선진 기자]
삼성전자는 7일 연결기준으로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4조원의 2020년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1분기 실적의 경우 전기 대비 매출은 8.15%, 영업이익은 10.61% 감소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 증가했다.[그래픽 / 박선진 기자]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김종숙 기자] 삼성전자는 반도체에 힘입어 LG전자는 가전의 힘으로 1분기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코로나19 사태로 증권가는 시장 전망치를 갈수록 낮게 잡았지만 뚜껑을 열어본 결과 웃돈 실적을 내며 선방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러나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 영향이 본격 반영될 것으로 보이는 2분기에는 실적 부진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미국 유럽 코로나 확산세가 맹위를 떨치면서 공장 가동이 멈추고 수요 위축에 따른 생산 판매량 부진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와 LG전자 2분기 실적은 각각 반도체와 가전 실적에 좌우될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양사가 발표한 실적을 보면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했다. 특히 LG전자는 영업이익이 1조원대를 기록, 양호한 실적을 거둔 게 이례적일 정도로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돌았다.

코로나19 사태가 1월 중국을 시작으로 3월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1분기 실적에 코로나19 영향이 제한적이었던 것이란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천억원을 거뒀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보다 4.9%, 7.2% 늘었다. 

하이투자증권 송명섭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상승효과, 가이던스를 상회한 DRAM 출하량 및 ASP의 호조, 코로나19의 악영향이 아직 본격화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문제는 전분기 보다 매출 영업이익이 줄었다는 점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 분기보다 8.1%, 10.6% 감소했다. 

2분기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 반영될 것으로 보여 더 낮아질 것이란 게 업계의 전망이다.  송 연구원은 "IM,  CE,  DP 부문 실적에 대한 코로나19의 악영향은 1Q 후반부터 이미 발생하기 시작했으며 2Q에는 더욱 본격화될 것이 확실하다"고 전망했다. 

실적 선방을 위해선 반도체 실적이 좌우될 것이란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삼성전자가 1분기 선방한 데는 반도체가 이끌었다. 아직 사업부문별 실적은 나오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매출 17조원, 영업이익은 3조7천억원∼4조원 정도로 추정된다. 

LG그룹 사옥.
LG그룹 사옥.

LG전자도 코로나19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았다. 연결기준 매출 14조 7,287억원, 영업이익 1조 904억원을 달성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각각 1.2% 감소, 21.1% 증가했다.

1분기 실적은 시장에서 내놓은 컨센선스를 웃도는 수준이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LG전자의 1분기 실적 컨센서스 매출 15조 5000억원, 영업이익 8557억원 이다. 매출은 8000억원 가까이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2000억원 증가했다

양호한 실적 바탕에는 '가전의 힘'이다.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공장 가동이 멈추고 수요가 위축된 상황에서 타 가전업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국 의존도가 낮아 프리미엄 가전 TV 실적에 큰 타격을 주지 않았다. 

신한금융투자 박형우 연구원은 "1분기 글로벌 시장 수요 부진은 중국에 한정됐는데 LG전자는 중국 매출 비중이 5% 미만"이라며 "가전과 TV 부문에서 1분기 실적이 견조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유진투자증권 유경탁 연구원은 "TV부문은 중국업체들이 코로나19 영향으로 공장가동이 어려워지면서 출하가 감소해 상대적 수혜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분기 전망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다소 엇갈린다. 가전 및 스마트폰 최대시장인 북미와 유럽이 코로나19 확산세가 2분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암울한 전망에 고스란히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보여 실적 하락이 불가피하다. 

반도체가 주력인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D램 가격이 견조할 것으로 보여 가전과 스마트폰에서 실적 하락이 불가피해도 선방할 것이란 전망이 적지 않다.

유진투자증권 이승우 연구원은 "코로나 여파로 2분기는 세트 수요의 부진이 심화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서버용 메모 리의 가격 상승과 DP 사업부의 일회성이익이라는 플러스 요인도 있다"고 전망했다.

LG전자는 가전과 TV가 주력이라 고전하는 2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