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총선 180석 압승에 보따리 푼다…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추진
민주당, 총선 180석 압승에 보따리 푼다…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추진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4.1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열린 대한민국미래준비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이낙연 의원. ⓒ민주당
16일 열린 대한민국미래준비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이낙연 의원. ⓒ민주당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에 전국민에게 주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현재 확정된 소득하위 70% 대상 긴급재난지원금에 관해 여야가 논의해 전 국민께 지급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 국민에게 지급할 경우 예산은 13조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그는 필요한 재원 마련에 대해 “정부의 추경 재원을 보면 국채 발행 없이 전액 지출구조조정과 기금 지원을 활용해 충당하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추가 지출조정과 국채 발행 등 여러 방안을 감안하면서 재정건전성을 크게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마련된 추경 처리에 이목이 쏠린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번 추경안은 지원금 지급을 위한 원포인트 추경이므로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하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국회에서 처리되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재난지원금 지급 시기와 관련 “4월 내 신속 처리되면 전 국민 대상으로 5월에 신속 지급되도록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추경 처리에 대해선 야당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통합당도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동의한 마큼 추경 처리는 별다른 잡음없이 처리될 전망이다. 

정부는 이날 임시 국무회의에서 소득하위 70% 이하 1478만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7조6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