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경수 언급한 9월 신학기제 시행 선긋기…"논의 부적절"
문 대통령, 김경수 언급한 9월 신학기제 시행 선긋기…"논의 부적절"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3.24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질본 등 관계 부처 협의 거쳐 중대본 보고 후 최종 결정할 것"
문 대통령은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특별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문 대통령은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특별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언급한 9월 학기제 시행과 관련 "현재 개학 시기 논의와 연계해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특별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9월 학기제 시행에 선을 그으면서 논란은 일단락 될 전망이다.

9월 학기제 시행은 문 대통령의 최 측근 중 한명인 김 지사가 언급한 것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어 9월 신학기제 도입 필요성을 주장했다.

김 지사는 지난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만일 코로나19로 개학이 더 늦어진다면 이참에 9월 신학기제를 검토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년 단계적으로 조금씩 늦춰서 2-3년에 걸쳐 9월 학기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정부에서 검토할 때가 된 것 같다"며 공론화에 불을 지폈다. 그러나 다음날(22일)  "9월 신학기제는 그동안 그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에게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사안이라 이번 개학 연기를 계기로 국민들과 함께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문제제기였다"며 한발 물러섰다.

문 대통령이 9월 신학기제 시행에 선을 그었다는 점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마무리짓겠다는 의지로 읽히는 대목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개학 여부와 관련 보고하고 있다.  ⓒ청와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개학 여부와 관련 보고하고 있다. ⓒ청와대

정부는 4월 6일을 개학 목표로 잡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문 대통령에게 보고한 자리에서 개학 여부와 관련 "지역별․일별 확진자 발생 추이, 현 의료 체계상 학교 내 감염증 발생에 대한 통제 가능성, 학교의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방역 물품 및 대응 매뉴얼 등 단위 학교의 개학 준비 상황을 판단해 4월6일 이전 적절 시점에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유 장관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 중대본 보고 후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문대통령에 보고했다고 윤재관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학일 직전․직후 여러 상황에 대해서도 검토와 대비가 필요하며 이에 대한 준비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유 장관은 지난 17일 2주간 추가 개학 연기 발표 이후 학생 학습 지원을 위한 원격교육 진행 상황, 돌봄 공백 방지를 위한 긴급 돌봄 지원 상황과 함께 개학 준비 상황에 대해 보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